[세계일보] 테니스 친 적도 없는데.. 테니스엘보? - 튼튼마디한의원

[세계일보] 테니스 친 적도 없는데.. 테니스엘보? - 튼튼마디한의원
  •  

    분당에 사는 가정주부 김호영(35세)씨는 1년 전쯤 부터 팔꿈치가 아파 병원치료를 받았다. 병명은 테니스엘보와 골프엘보… 손목, 팔꿈치등 주사 맞기를 수 차례… 좀 나아지다 다시 악화되어 주사를 또 맞는 악순환이 반복되었다. 지금은 통증 때문에 주먹 쥐기도 힘들고, 팔이 똑바로 펴지지도 않는다.

    팔꿈치통증을 호소하는 환자가 의외로 많다. 팔꿈치 뿐 아니라 손목, 어깨까지 전체적인 통증과 무력감이 생기고, 통증이 심한 경우에는 주먹을 쥘 수도 없을 뿐더러 숟가락을 들기도 힘들고, 팔을 똑바로 펴기도 힘들어 통증뿐 아니라 불편함도 크다. 이런 팔꿈치 통증을 테니스엘보라고 한다. 테니스선수에게 많이 나타난다고 하여 이름이 붙었으며, 다르게는 외상과염이라고 한다. 팔꿈치 바깥쪽 튀어 나온 부위를 만지면 통증이 발생하고 손목과 손가락을 완전히 구부리면 팔꿈치 바깥쪽에 통증이 생긴다. 무거운 물건을 들 수 없을 뿐 아니라 문고리를 돌리는 등의 가벼운 동작에도 팔꿈치에 통증이 생긴다.

    초기의 테니스엘보는 통증만 일으키지만, 치료하지 않고 방치할 경우 팔을 쓰는 기능과 동작을 잃어 버릴 수 있다. 테니스엘보의 가장 좋은 치료방법은 휴식인데, 휴식을 취하면서 통증이 생기는 동작을 피해야 한다. 손상을 입은 초기라면 냉찜질로 염증을 가라 앉히는 것이 좋고 만성적으로 나타나면 온찜질을 해 주는 것이 좋다. 관절염치료로 유명한 튼튼마디한의원의 심우문 원장은 "테니스엘보가 팔사용을 많이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조심해야하는 질환으로 만성화가 되면 치료가 어려워지고 재발이 쉬워 초기에 치료하는 것이 좋다."고 말한다.

    심원장은 가장 먼저 휴식을 기본적인 치료방법으로 꼽는다. 휴식을 통해 팔과 손목관절의 움직임을 줄여서 팔꿈치에 생긴 염증을 완화한다. 휴식만으로 회복이 어렵다면 한약 '교제'처방을 한다. 엘보가 노화, 과도한 쓰임등으로 나타나긴 하지만 선천적으로 관절이 약한 사람이 대부분이어서 '교제'치료를 통해 근본적인 원인을 제거하도록 한다. 교제는 혈류순환을 촉진시켜 염증을 해소하고 관절의 환경개선과 함께 영양공급을 관절을 튼튼하게 하여 치료와 함께 재발을 막도록 한다.

    움직임 전후에는 스트레칭으로 손목과 팔, 어깨를 풀어주고, 무리했을 경우에는 온찜질로 긴장된 관절과 근육을 이완해 주고, 휴식을 취할 수 있도록 한다. 또한 평소 생활습관이 손목과 팔, 손가락에 무리가 가게 하지 않는지 살펴보도록 한다.

    테니스엘보와 비슷한 것으로 골프엘보가 있는데, 테니스엘보와 달리 팔꿈치 안쪽에서 많이 나타나며, 내상과염이라 한다. 치료법은 테니스엘보와 거의 같아 역시 휴식을 취하면서 생활습관에 신경을 쓰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심원장은 "많은 환자들이 팔꿈치 통증이나 팔부분의 통증을 가볍게 생각하고 넘어가는 경향이 있어 병이 깊어진 다음에서야 내원을 하는 경우가 많아 안타깝다"며 초기 증상이 시작 되었을 때 병원을 찾도록 강조했다.

    <도움말=튼튼마디한의원 심우문 원장>

  •  

by 관절박사 | 2008/01/15 18:38 | 트랙백 | 덧글(0)

트랙백 주소 : http://ttjoint.egloos.com/tb/1293014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         :

:

비공개 덧글

◀ 이전 페이지 다음 페이지 ▶